Home > 환경게시판 > 환경뉴스

가평군, 석면 슬레이트 처리 지원
관리자 2018-02-05 3524
【에코저널=가평】가평군이 석면 비산에 대한 군민 불안을 해소하고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을 위해 2억7900만원의 사업비를 들여 석면건축물 관리 및 슬레이트 처리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슬레이트는 1급 발암물질인 석면을 10~15% 함유하고 있고, 30년이 지나면 석면비산이 발생하는 등 인체에 심각한 위험을 초래한다.

이에 가평군은 군 관리시설 30개소, 다중이용시설 40개소 등 총 70개소에 대한 석면건축물 관리와 함께 슬레이트 주택 80동을 철거해 나가기로 했다.

철거 대상은 장기간 독립된 주거생활을 할 수 있는 구조로 된 건축물과 이에 부속되는 건축물로 지붕재 또는 벽체로 사용된 석면 슬레이트 철거 및 처리비용 일부를 지원한다.

슬레이트 면적에 따라 최대 336만원까지 지원할 방침이며, 지원액 초과분은 건물 소유주가 부담해야 한다.

사업희망자는 건축물 소재지 읍면사무소로 신청하면 선착순에 따라 처리된다. 신청자가 많을 경우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일반가구 순으로 지원하게 된다.

슬레이트 처리 대상자가 선정되면 환경부장관이 지정하는 석면관련 전문성을 갖춘 법인 또는 단체에 위탁해 단계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가평군 관계자는 “슬레이트 처리비용에 대한 경제적 부담으로 그대로 방치된 건축물이 적지 않다”며 “지속적인 사업추진을 통해 군민들의 건강을 보호하고 주거 및 생활환경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슬레이트 지원 사업은 1970년대를 전후해 산업화 과정에서 지붕개량사업에 다량으로 사용돼 왔으나 석면이 폐암과 악성 중피종 등을 유발하는 1급 발암물질로 밝혀짐에 따라 현재 제조·유통·사용이 전면 금지됐다. 
 

이정성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출처 : 2018. 02. 05 에코저널


태양광에너지로 가동되는 식물공장 가동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캐릭터 공모전 진행